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1일 08시 49분 KST

1게임 4골 : 손흥민이 그 어려운 일을 해냈다

손흥민이 흔치 않은 대기록을 세웠다.

Tottenham Hotspur FC via Getty Images

축구는 득점이 많이 나오지 않는 종목이다. 0-0 무승부도 비일비재하고 1~2골 넣어서 승리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4골이 나왔다면 많은 골이 터진 경기다. 그 4골을 한 팀이 기록했다면 일방적이라는 수식도 무방하다.

그런데 특정 선수 1명이 홀로 4골을 작성했다면 그야말로 ‘원맨쇼’에 가까운 일이다. 그 어려운 일을 손흥민이 해냈다.

토트넘이 지난 20일(한국시각) 영국 세인트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5-2로 크게 이겼다. 먼저 실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골 세례를 퍼부으면서 역전승을 거뒀는데, 그 중심에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0-1로 끌려가던 전반전 막판 역습 과정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는 손흥민을 위한 시간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역전골에 이어 후반 19분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손흥민이 EPL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여름 토트넘 유니폼은 손흥민은, 2017년 FA컵에서 1경기 3골을 넣은 적 있었으나 정규리그에서 해트트릭은 지금껏 없었다. 3골이 끝도 아니었다.

손흥민은 후반 28분에는 4번째 득점까지 성공시키는 ‘크레이지 모드‘를 발동했다. 손흥민의 인생 경기가 됐는데, EPL 역사(1992-19시즌~)를 통틀어도 ‘한 사람의 1경기 4골’은 손에 꼽는다.

영국의 토크스포츠는 21일 ”토트넘의 슈퍼스타가 프리미어리그에서 1경기 4골을 터뜨린 28번째 선수가 됐다”고 보도했다. 그만큼 흔치 않은 대기록이었다.

프리미어리그 1경기에서 한 사람이 4골을 폭발시킨 것은 지난 1993년 당시 에버턴의 에판 에코쿠가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기록한 것이 최초였다. 이후 이름만 대면 팬들이 모두 알만한 이들이 ‘1경기 4골’이라는 발자국을 찍었다

ASSOCIATED PRESS
ASSOCIATED PRESS
ASSOCIATED PRESS
ASSOCIATED PRESS

위르겐 클린스만(토트넘), 마이클 오웬(리버풀), 올레 군나르 솔샤에르(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마크 비두카(리즈유나이티드), 티에리 앙리(아스널), 프랭크 램파드(첼시),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딘 제코, 세르히오 아게로(이상 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등 쟁쟁한 골잡이들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7월 웨스트햄의 미카일 안토니오가 노리치전에서 4골을 넣은 이후 28번째로 이 명단에 합류했다. 손흥민의 동료 해리 케인도 지난 2017년 레스터전에서 4골을 넣은 바 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스퍼스티비와의 한국어 단독 인터뷰에서 ”프리미어 첫 골도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했고, 첫 해트트릭도 토트넘에서 하게 됐다. 저에겐 너무나 큰 영광”이라며 ”토트넘 구단과 선수들, 많은 팬분들에게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