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4일 09시 44분 KST

손흥민이 4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4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갔다.

Omnisport

손흥민(토트넘)이 또 한번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의 활약에 영국 현지 언론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BBC는 ”손흥민은 유럽에서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이며 월드클래스다. 월드 베스트에 선정돼야 한다”고 극찬했다. 인디펜던트 역시 ”손흥민의 활약은 결정적인 차원을 넘어 월드클래스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선발 출전해 88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 결승골을 넣으며 포문을 열었고 토트넘은 3-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16번째 득점이자 챔피언스리그 1호골을 기록했다. 더불어 손흥민은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왓포드, 뉴캐슬, 레스터 시티전에 이어 4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갔다. 

도르트문트를 상대로는 개인 통산 9번째 득점이다. 손흥민은 함부르크(4골), 레버쿠젠(1골) 시절 포함 ‘꿀벌 군단’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11경기에서 9골을 넣으며 ‘양봉업자’의 명성을 이어갔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승리를 가져간 토트넘은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토트넘은 3-4-1-2 포메이션을 꺼냈고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투톱에 배치됐다. 양 팀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간 가운데 전반 7분 모우라가 발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슈팅은 골문을 살짝 빗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도르트문트도 득점 찬스를 만들어 나갔는데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넘지 못했다. 전반 15분 퓰리시치가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20분에는 악셀 비첼의 중거리 슈팅도 나왔다. 

전방에서 수비 뒷공간을 노리던 손흥민은 36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강한 땅볼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에 걸렸다. 

이후 전반 종료 직전 토트넘은 실점 위기를 맞았다. 45분 수비수 댄-악셀 자가두의 헤딩 슈팅을 내줬는데 요리스의 선방으로 한숨을 돌렸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초반 리드를 잡았다. 이번에도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왼쪽 윙백으로 출전한 얀 베르통언의 크로스를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침착하게 수비수를 따돌린 뒤 이어진 가벼운 마무리였다. 

손흥민이 또 한번 도르트문트 골문을 열자 토트넘은 한결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나갔다. 동점골을 뽑기 위해 올라서는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막판 연속골을 넣었다. 
후반 37분 베르통언이 이번에는 직접 골맛을 봤다. 박스 안으로 쇄도하던 베르통언은 세르주 오리에의 크로스를 왼발로 밀어넣어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40분에는 교체투입된 요렌테가 에릭센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3골 차이로 벌렸다. 토트넘은 승기를 잡으면서 손흥민은 후반 4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도 이후 남은 시간 동안 실점 없이 리드를 이어가며 3-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같은 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원정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아약스(네덜란드)를 2-1로 물리쳤다. 

전반전까지 득점 없이 마친 두 팀은 후반전 서로의 골문을 열었다. 먼저 후반 15분 레알 마드리드의 카림 벤제마가 비니시우스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30분에는 홈팀 아약스의 하킴 지예흐가 동점골을 넣었다.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가운데 정규시간 종료 3분 전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가 결승골을 성공시켜 팀에 승리를 안겼다.

한편 이날 전반 37분에는 대회 처음으로 VAR 판독이 시행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아약스 탈리아피코의 헤딩골이 나왔는데 판독 결과 무효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