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9일 12시 31분 KST

자책골로 일본에 석패한 여자 축구가 3~4위전 각오를 밝혔다

1-2로 충격패했다.

한국 여자 축구팀의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한국은 지난 28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일본에 1-2로 충격패했다. 후반 41분경 임선주의 자책골 실점 때문이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에 따르면 지소연은 아시안게임 개막을 앞두고 ”이번 대회가 (한국 여자 축구) 황금세대의 마지막이라 생각한다. 메달 색깔을 바꿀 수 있는 좋은 시기인 것 같다. 4강전에 포커스를 맞추고 잘 준비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이는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임선주는 자신의 실수로 팀이 패하자 경기 종료와 동시에 주저앉아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아쉬운 패배에도 불구하고 여자 축구 대표팀은 남은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이민아는 이날 ”지금 이 기회를 어떻게든 이겨보려고 노력했는데 아쉽게 돼서 선수들도 속상해하고 있다”며 ”선수들끼리도 경기가 남아 있다고 말했으니까 남은 3~4위전 준비를 잘해서 메달을 따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덕여 감독 역시 ”마지막이 아쉽지만 선수들이 헌신한 부분은 칭찬받아 마땅하다”며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우선 선수들이 심신이 지쳐있기 때문에 빨리 회복해서 3~4위전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5시(한국시간) 대만과 동메달을 놓고 맞붙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