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7일 20시 27분 KST

[한국-말레이시아] 황의조-황희찬 투톱, 손흥민 벤치-김민재 캡틴

한국-말레이시아 경기는 9시에 시작된다.

바레인전 대승 주역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함께 말레이시아 격파 선봉에 선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이번에도 벤치에서 시작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밤 9시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말레이시아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서 바레인을 6-0으로 대파하며 조 선두(승점 3, 골득실 +6)에 올라있다. 키르기스스탄을 3-1로 꺾은 말레이시아(승점 3, 골득실 +2)는 한국에 골득실 뒤진 2위다.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김학범 감독은 바레인전과 비교해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포메이션은 3-5-2를 유지했다. 황의조와 황희찬이 앞선을 책임진다. 이진현(포항) 김정민(리퍼링) 김건웅(울산)이 중원을 구축한다. 공격적 스리백의 성공 열쇠를 쥔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맡는다.

OSEN

스리백은 ‘주장’ 김민재(전북)를 필두로 황현수(서울), 조유민(수원FC)이 바레인전에 이어 낙점을 받았다. 골키퍼 장갑은 와일드 카드 조현우(대구) 대신 송범근(전북)이 낀다.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