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5일 11시 23분 KST

배우 박솔미와 코미디언 심진화가 친해진 배경엔 소유진의 남다른 친화력이 있었다

정말 어나더레벨이다.

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배우 소유진의 남다른 친화력이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는 소유진과 박솔미를 집으로 초대했다. 코미디언과 배우, 어째 잘 그려지지 않는 이 세 명의 조합은 소유진의 공이 컸다.

소유진이 심진화에게 박솔미를 소개해 준 것. 심진화는 ”솔미 언니가 의심병이 많은데, 언니가 나한테 마음을 열어줬다. 소유진이 좋은 것 중에 하나가 이런 거다. 솔미 언니를 만나게 해준 것. 그리고 유진이를 만나고 내 주변이 너무 좋아졌다”며 소유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심진화는 소유진과 가까워졌을 때 조금 부담스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심진화는 ”유진이가 나랑 일면식도 없는데 갑자기 나를 너무 좋아해서 무서워서 피했다”고 했다. 박솔미 또한 자신도 같은 마음이었다며 ”유진이가 나를 너무 좋아하더라. 처음 만난 날 유진이 집에서 자고 왔다”고 말을 보탰다.

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알고 보니 박솔미와 소유진은 ‘배우’라는 공통점이 있었지만, 친해진 것은 결혼 후였다. 두 사람의 자녀는 같은 유치원을 다녔는데, 2년 동안 같은 반이었지만 좀처럼 친해질 계기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다 소유진이 친화력을 발휘해 박솔미에게 먼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

소유진은 ”시간 되시면 저희 집에 놀러 오실래요? 애기들 데리고 오셔도 너무 좋고, 꽈리고추볶음 해드릴게요 ^^”라며 박솔미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 이후 급속도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소유진의 친구인 심진화와도 절친한 사이가 됐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