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6일 22시 26분 KST

래퍼 이센스도 화제의 SNS '클럽하우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러나 딘딘·김지훈과는 다른 의견이다

사실상 딘딘, 김지훈 의견을 겨냥한 모습이다.

뉴스1
래퍼 이센스

래퍼 이센스가 화제의 SNS ‘클럽하우스’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센스는 15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클럽하우스 어플로 권력화라느니 끼리끼리라느니 같잖다느니 관종이라느니 하던데”라고 적었다.

앞서 래퍼 딘딘, 배우 김지훈이 클럽하우스를 비판했다. 이들은 아이폰과 초대장이 없으면 이용할 수 없는 클럽하우스에 대해 각각 ”중세시대 귀족 파티 같다”, ”나의 우월함을 천박하지 않게 자랑하고 싶은 심리를 이용했다”고 꼬집었다.

이 평가들이 화제가 되자 이센스 역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그는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나 이거나 저거나 그거나 전부 다 쓰는 사람 나름 아니냐. 재미만 있더라”며 ”그런 식으로 심리 끝자락 붙잡고 얘기하려면 모든 SNS에 올리는 행위를 전부 다 지적할 수 있다. 그 얘기를 또 다른 어떤 플랫폼에다가 얘기하는 꼴”이라고 했다.

이어 ”나는 (클럽하우스를 사용하며) 개인적으로 실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실시간으로 듣는 느낌이다”라며 ”외국에서 일하시는 한국 분들이 해주는 흥미로운 얘기도 듣고, 대충 아는 사람들끼리 단체 채팅방처럼 시답잖은 걸로 노는 것도 재밌다. 끼리끼리라는 말은 꼬투리 같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끼리 대화가 재밌는 건 당연한 거다. 눈치 봐가면서 모두에게 완벽히 받아들여지는 말만 할 거면 대화를 왜 하냐”고 덧붙이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