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9일 1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9일 16시 34분 KST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DJ웨건과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었다.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이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팬들에게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쌈디는 9일 소속사 동료인 DJ 웨건과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DJ 웨건이 ‘인맥 힙합’을 한다는 일부 팬들의 주장에 욕설로 받아쳤다. 그는 이날 “DJ 웨건은 잘해. 그걸 인맥 힙합이라고 떠들면 안 되지. 말도 안 되는 소리 지껄이지마. XX 짜증난다”라며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방구석에서 음악 쳐듣고 있으면서 그냥 음악 하는 사람들이 X밥으로 보이나 봐”라고 말했다. 

DJ웨건은 계속해서 상황을 수습하려 했지만, 쌈디의 욕설은 계속 이어졌다. 

쌈디는 끝으로 ”나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만 잘 자라. DJ웨건 좋아하는 사람들만 잘 자라”며 라이브 방송을 마쳤다. 

뉴스1

이 영상은 현재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한편, 쌈디와 소속사 AOMG는 이번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