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0일 17시 49분 KST

일본 정부 조사 결과 서울 휴대폰 요금이 도쿄·런던·파리보다 비싼 세계 2위로 나타났다

세계 6개 주요 도시를 비교한 결과다.

뉴스1

일본 총무성이 세계 6개 주요 도시의 스마트폰 이동통신 요금을 조사했더니, 서울이 두번째로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보다 스마트폰 요금이 비싼 도시는 뉴욕 뿐이었다.

20일 SBS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지난 3월 기준으로 뉴욕과 런던, 서울, 도쿄, 파리, 뒤셀도르프 등 세계 주요 6개 도시의 스마트폰 사용요금을 비교 조사한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총무성은 데이터 용량이 월 2GB, 5GB, 20GB인 경우의 요금을 각각 비교했다. 각 도시별로 상위 3개 이동통신 사업자가 제공하는 요금 플랜 중 가장 싼 것을 대상으로 요금을 비교했다고 한다.

조사 결과 데이터 용량이 2GB인 경우 뉴욕이 5990엔(약 5만9900원)으로 가장 비쌌고, 서울은 3504엔(약 3만5040원)으로 두번째였다. 이어 도쿄 2680엔(약 2만6800원), 런던(2374엔), 파리(1230엔), 뒤셀도르프(1261엔) 순이었다.

데이터 용량이 5GB일 때도 서울은 4256엔으로 뉴욕(5990엔) 에 이어 두 번째로 비쌌다. 도쿄는 3760엔, 런던은 2374엔으로 나타났다.

다만 데이터 용량 20GB일 때는 도쿄(7022엔)가 가장 높았다. 뉴욕(6975엔)이 2위, 서울은 5009엔으로 뒤셀도르프(5059엔)에 이어 4위였다.

일본 정부는 최근 이동통신 요금이 너무 비싸다며 사업자들에게 요금 인하를 압박하고 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달 ”일본의 휴대전화 요금이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비싸다. 40% 정도 내릴 여지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일본 총무성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휴대전화 요금 인하를 과제로 하는 자문위원회를 설치하고 내년 6월에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고용량의 데이터 요금제를 빼면, 중·저용량 데이터 요금제에선 한국보다 싼 일본에서 먼저 휴대전화 요금 인하를 위한 정부의 행동이 가시화한 셈이다. 한국에선 언제쯤 이런 본격적 움직임을 볼 수 있을런지 궁금해진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