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24일 14시 57분 KST

SM엔터테인먼트가 NCT 태용 관련 '왜곡된 주장'에 대해 선처 없이 강경대응한다고 밝혔다

태용의 중학교 동창은 태용이 학창시절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NCT 태용이 학창시절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가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방적 주장이며, 왜곡된 내용이라는 것이다.

24일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태용의 중학교 시절 언행에 관련해 온라인상에 글을 올린 당사자는 스스로를 ‘피해자를 위해 나선 제보자’라고 밝히며,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과 왜곡된 내용을 지속적으로 게재해왔다”며 ”태용은 어린 시절 본인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보상했지만, 제보자는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을 바탕으로 태용을 비난하는 일방적 주장을 펼쳤다”고 밝혔다.

뉴스1
NCT 태용.

앞서 태용의 중학교 동창 A씨는 지난해 10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태용이 학창시절 친구를 괴롭혔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태용은 피해자인 B씨를 만나 사과했고, 정신적 피해에 대한 보상금도 지급했다. 그러나 A씨는 ”태용의 사과문에는 진정성이 없었다”라며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 등을 다시 인터넷에 게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제보자가 태용의 동창이며, 중학교 시절 친구들 및 관계자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부분이 있고, 태용도 본인으로 인해 중학교 동창들에게 피해가 생길 것을 우려해 참고 인내했다”라며 ”하지만 왜곡된 주장이 반복적으로 이어지고 확산되며 태용은 물론 태용의 가족에게까지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더 이상 관용을 베풀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태용과 관련해 악의적인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할 경우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제보자에 대해 명예훼손 등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함은 물론 확대 재생산하고, 악성 댓글로 태용과 가족들에게 인격적 모독을 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SM엔터테인먼트는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와 제보자를 비롯해 태용의 중학교 시절과 관련된 모든 분들에 대한 루머 게재 및 유포, 악성 댓글 게재, 사생활 침해 등 불법행위를 멈춰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디스패치는 A씨가 ”태용은 성의 없이 사과했다”며 공개한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이 편집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A씨가 주장한 성소수자 비하, 자해 소동 등은 왜곡된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