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주말에 늦잠자는 건 당신의 목숨을 살리는 행동이다

연구로 증명됐다

주말 아침. 늦잠이 많은 사람은 스누즈 버튼(아침에 잠이 깬 뒤 조금 더 자기 위해 누르는 타이머)을 누르거나 아예 자명종을 켜지 않고 계속 잔다. 그런데 늦잠을 남의 눈치 볼 필요 없이 실컷 즐겨도 되는 이유가 밝혀졌다.

새로 발표된 한 연구에 의하면 65세 이하 성인 중 평균 5시간 이하의 수면을 갖는 인구의 사망률은 6시간에서 7시간 사이의 수면을 갖는 인구보다 현저히 높았다.

그러나 그런 사망률을 뒤집을 방법이 있다. 주말에 늦잠을 자면 된다. 성인 43,000명의 자료를 분석한 새 연구에 따르면 잠을 매일 충분히 자는 사람과 주 중에 잃은 잠을 주말에 보충하는 사람의 사망률에는 차이가 없었다.

스톡홀름대 스트레스연구소와 캐럴린스카제단의 공동 연구팀은 스웨덴 정부의 1997년 의료 통계를 참고했다. 당시 조사에 응답한 사람들의 사망률을 분석한 것이다.

수면 부족을 주말에 보충하지 않은 응답자들(주 중 평균 수면 5시간 이하)의 사망률은 매일 6시간 이상 자는 응답자들보다 놀라울 정도로 높았다. 52%나 됐다. 반면에 주 중에 모자랐던 잠을 토요일, 일요일에 9시간 이상 자면서 보충한 응답자들의 사망률은 매일 6시간 이상 자는 응답자들과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는 주 중에 덜 자는 습관과 주말에 충분히 자는 습관을 합치면 사망률에 영향이 없다는 걸 말해준다. 즉, 주말에 충분히 자면 건강 회복과 함께 사망률도 낮아진다는 뜻이다.”

이처럼 ”모자란 잠을 주말에 보충”하는 게 더 오래 사는 방법일 수는 있지만, 이전 연구에서 밝혀졌듯이 수면 부족으로 인한 뇌 기능 손상을 회복하는 데는 소용이 없다. 미국 생리학-내분비학 및 신진대사 저널에 게재된 연구에 의하면 주말에 잠을 많이 자는 게 염증이나 스트레스 완화에는 도움이 될망정 뇌 기능 자체를 회복하는 데는 효과가 없다.

그럼 이 이야기에서 얻을 교훈은? 주 중 주말 따지지 말고 잠을 충분히 자는 게 건강과 수명에 좋다는 것이다.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