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3일 16시 03분 KST

코로나19 확산에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이 205%나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 활성화됐기 때문"

ASSOCIATED PRESS

어닝 서프라이즈, 말 그대로 깜짝 실적이다. SK하이닉스가 코로나19 비대면 특수로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205.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4%, 순이익은 135.4% 높아졌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조946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매출은 8조6065억원, 순이익은 1조2643억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의 실적이 급증한 이유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경제가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와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하고 판매하는 기업이다. 이들이 생산한 반도체는 주로 스마트폰이나 콘솔 게임 기기에 탑재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실적 개선이 코로나19에 따라 경영환경이 불확실했지만, 서버 메모리 수요 강세로 우호적인 가격 환경이 조성됐고 원가 절감이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D램의 경우 모바일 고객의 수요 부진이 지속됐으나 상대적으로 수요와 가격이 견조했던 서버와 그래픽 제품의 판매를 늘렸다”며 ”전분기 대비 D램 출하량은 2%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15%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자료사진)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에서는 데이터 저장 장치인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요가 상승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낸드 사업 중 SSD 비중이 처음으로 50%에 육박했다”며 ”전분기와 비교해 출하량은 5% 늘었고 평균 판매 가격은 8%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와 글로벌 무역전쟁으로 불확실성이 여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주요 국가의 경제 활동이 부분적으로 재개되고 있으며, 5G 스마트폰 수요가 늘어나고 게임 콘솔 등에서 신제품 출시가 예정돼 수요 개선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 품질 경쟁력에 바탕을 두고 수익성 중심으로 제품을 운영할 방침이다. 시설투자와 생산능력(캐파) 운영은 기존 계획을 유지하기로 했다. 

D램은 10나노급 2세대 모바일 D램 판매를 확대한다. 점차 높아지는 LPDDR5 제품 수요에 맞춰 해당 제품 생산도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 64GB 이상 고용량 서버향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10나노급 3세대 제품 양산도 본격화한다. 

낸드플래시는 모바일과 게임 콘솔 수요에 대응하고, 고객 다변화를 통해 서버향사업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제품 가격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과거와는 달리 짧은 조정 기간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도 대외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