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5일 11시 00분 KST

윤성빈, 스켈레톤 1차 시기 ‘트랙 신기록’ 세웠다

아이언맨으로 변신했다.

한국 올림픽 역사상 첫 썰매 종목 금메달에 도전하는 윤성빈(24)이 트랙 최고기록을 세우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윤성빈은 15일 평창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스켈레톤 남자 1인승 1차 시기에서 안정적인 질주로 50초28을 기록했다. 이 기록은 지난해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을 0.4초나 줄인 것이다. 윤성빈의 1차 시기 최고속도는 시속 123.2km였고 출발기록도 4.62로 빨랐다. ‘스켈레톤 황제’ 두쿠르스는 50초85를 기록해 윤성빈에게 0.57초 뒤졌다. 김지수(24)도 두쿠르스보다 빠른 50초8을 기록해 메달 가능성을 보여줬다.

윤성빈은 이날 2차 시기를 앞두고 있으며 16일 두 차례 시기에서 최고의 기록에 도전한다. 봅슬레이 1인승은 4차 시기를 모두 합산한 기록으로 순위를 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