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1일 07시 40분 KST

배우 정찬이 JTBC '내가 키운다'에서 이혼 후 홀로 키우고 있는 초등생 자녀와 집 내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들은 거짓말을 못 해.

JTBC
정찬과 두 자녀 

배우 정찬의 초등학생 자녀들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2012년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나 2015년 이혼한 후 홀로 두 자녀를 키우고 있는 정찬은 20일 JTBC ‘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아이들과의 평범한 일상을 공개했다.

첫째 새빛, 둘째 새찬은 정찬을 무척이나 닮은 모습으로 웃는 모습이 귀여운 아이들. 특히 아이들은 아빠가 차려준 아침밥에 대해 ‘맛있다’라는 말을 절대 하지 않았다.

JTBC
현실 그 자체인 밥상 
JTBC
거짓말 못 하는 첫째 
JTBC
알고 보니 참기름을 넣지 않았다. 
JTBC
둘째 새찬 

아침으로 간장 달걀밥과 달걀 반숙을 먹은 새빛은 ‘아빠가 해준 아침밥은 어떻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그냥 그런데”라는 말 외에는 그 어떤 말도 보태지 않았다. 둘째 새찬 역시 “1년 동안 토스트만 먹었다. 너무 뻑뻑해서 요즘엔 달걀밥을 먹는다”라며 ”진짜 우리는 누룽지, 빵, 계란밥 아니면 없다”라고 갑자기 아빠의 요리 실력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초2의 입에서 '뻑뻑'..? 
JTBC
새빛-새찬 남매 
JTBC
아들의 솔직한 이야기에 뒤로 넘어가는 정찬 

정찬은 1995년 MBC ‘TV시티‘로 데뷔해 드라마 ‘파파’, ‘8월의 신부‘, ‘남자 셋 여자 셋’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