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4일 08시 16분 KST

"가만히 안겨서 종일 있고 싶다": 가수 비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20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렸다

”헤어진 지가 20년이 넘어가는데 우리 헤어질 때 약속드렸던 두 가지는 다 잘 지킨 거 같다” - 비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가수 겸 배우 비가 고인이 된 어머니를 떠올렸다.

비는 3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치열하게 살 수밖에 없던 과거를 회상하며 ”어린 마음에 한순간이라도 쉬면 안 될 것 같았다. 죄를 짓는 것 같았고 이 기회가 없는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제가 어떤 기회가 왔는데 이걸 성공시키지 못하면 공평하지 않은 세상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제는 힘을 빼고 살아보겠다는 비는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어머니가 살아계시던 먼 과거로 돌아가 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중학교, 초등학교 때로 돌아가서 정말 엄마 말씀 잘 듣고 싶다”라며 ”(제가)‘비’라는 이름으로 데뷔하기 전에 돌아가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른손에 치킨 한두 마리, 왼손에는 장을 봐서 오시는 어머니 모습이 생생하다. 그 모습 하나. 나머지는 기억이 안 난다”라며 아쉬움을 토했다.

이에 제작진이 만일 지금 그 시간이 주어진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비는 ”뭘 하고 싶지 않고 그냥 가만히 안겨서 하루 종일 있고 싶다. 뭘 물어보고 싶지도 않고. 그냥 어머니 품에 안겨있는 게 제일 하고 싶은 것”이라고 답했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영상편지도 띄웠다. 비는 ”사랑하는 어머니. 잘 계신지 모르겠다. 헤어진 지가 20년이 넘어가는데 우리 헤어질 때 약속드렸던 두 가지는 다 잘 지킨 거 같다. 동생 잘 지키겠다는 것. 훌륭한 가수가 되겠다는 것”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