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5일 10시 15분 KST

가수 비가 김태희와 부부싸움을 한 적이 없다며 가족과 함께 있기 위해 은퇴까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워커홀릭'으로 소문난 비였지만......

KBS 2TV
KBS 2TV '수미산장'

가수 겸 배우 비가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는 4일 KBS 2TV ‘수미산장’에서 자신이 제작한 아이돌 싸이퍼와 함께 등장해 ”싸이퍼 프로듀싱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성공과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데, 후배들이 성공해서 어느정도 자리를 잡으면 은퇴를 해서 가족들과 24시간 함께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고민이 든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오로지 가족을 위한 삶이 필요한 때인가 싶고, 일과 가족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고 있다”고 했다.

이에 MC인 배우 김수미는 ”넌 죽을 때까지 일해야 한다. 네 끼가 이렇게 무궁무진한데 미리 은퇴할 날을 정해놓으면 병 난다”고 조언했다. 비도 이에 수긍했다. 

KBS 2TV

이날 비는 아내인 배우 김태희와 사는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 ”많이들 물어보신다. 그런데 그냥 늘 감사하고 행복하다. 결혼 전엔 밥을 먹으려해도 혼자였는데, 지금은 소소한 행복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김태희와 부부싸움을 단 한 번도 안했다고 밝혀 MC 박명수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박명수는 ”내가 사랑하는 아내를 얻기 위해 정말 많이 공들였다. 그런데 내가 그렇게 사랑해서 쫓아다녔어도 시간이 지났으니 미울 때가 있다. 그때 ‘내가 사랑했던 마음이 왜 이런 시련을 못 이기지?’라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라며 되레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비는 ”힘들어 보인다. 내일 술 한잔 하자”고 위로해 웃음을 줬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