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09일 11시 36분 KST

이적이 '다행이다' 리메이크 버전을 허용하지 않는 이유는 '아내를 위한 곡'이기 때문이다

곡에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SBS
SBS '집사부일체'

가수 이적이 히트곡 ‘다행이다’에 얽힌 비화를 언급했다.

이적은 8일 SBS ‘집사부일체’에서 방송 최초로 자택과 가족을 공개했다.

이날 그는 자신의 두 딸이 아빠 노래 중 ‘나침반’을 가장 좋아한다며 ”딸들이 자기들을 생각하면서 쓴 노래라는 걸 안다. 그래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좋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의 솔로곡 중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노래 중 하나인 ‘다행이다’는 아내를 위해 만든 곡이라고 밝혔다.

이적은 ”다른 곡들은 (저 말고) 다른 분들이 부르고 ‘음원으로 내겠다‘고 하면 거의 다 ‘내라‘고 하는데 ‘다행이다’만큼은 내가 부른 음원만 있으면 좋겠다”며 ”너무 개인적인 곡이라 이적 버전만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같이 살고 있는 사람에게 바친 곡이고, 내 결혼식에서도 부른 노래라서 그렇게만 간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SBS
SBS '집사부일체'

이에 ‘집사부일체’ 출연진이 ‘다행이다‘를 아내에게 들려줬을 때의 반응을 묻자 이적은 ”연애 시절 전화로 들려줬는데 ‘좋네’라고만 하더라. 무슨 AI랑 통화하는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또 ”결혼식 때도 (‘다행이다’를) 축가로 다시 불렀다. 이날 부르려고 만든 노래여서 울컥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처음 공개된 이적의 아내는 유니버설 발레단 출신 발레리나다. 출연진은 이적의 집 서재에서 발견된 아내의 사진을 보고 ”‘다행이다‘의 가사 속 ‘그대의 머릿결’이 이 머릿결 아니냐”고 물어 웃음을 줬다.

이에 이적 아내는 ”뻣뻣하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