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8일 22시 37분 KST

김정은과 트럼프는 오는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Kevin Lamarque / Reuter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이틀 전인 10일 싱가포르에 나란히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8일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이번 일요일(10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소식통이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 일정을 계획하는 데 관계된 인물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민간항공청(CAAS)은 로이터가 김 위원장의 입국 일정에 대해 묻자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8~9일 캐나다 퀘벡에서 열리는 G7정상회의에 참석했다가 10일 오후 7시쯤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9일 오전 10시30분 G7정상회의장을 떠나 싱가포르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정상의 숙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의 숙소로는 세인트레지스 호텔이,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는 샹그릴라 호텔이 유력시된다.

두 호텔은 직선거리로 불과 570m 떨어져 있다.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은 오는 12일 오전 9시(한국시각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