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4일 11시 51분 KST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은 확정됐다. 이제 남은 건 '종전선언'이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JIM WATSON via Getty Images

6월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만남은 확정됐다. 이 만남 핵심 의제는 북한의 비핵화다. 더불어 종전선언까지 이뤄질 수도 있다.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중앙일보는 4일 워싱턴과 싱가포르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합류해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소식통을 인용해 ”돌발 변수가 없는 한 3국에 의한 ‘싱가포르 종전선언’이 이뤄질 것이다.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체제보장에 대한 기본적인 합의는 이뤄지겠지만, 종전선언이 가장 빅이벤트”라고 덧붙였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는 이 보도에 대해 ”싱가포르 북미회담 합류를 위해 우리 정부가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 상태는 아니다”라면서도 ”북미 간 의제 등 회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가능성에 대비해 의전, 경호 등 실무부서에서 점검 리스트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방문 가능성에 대해 “가야 한다.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남북미 3국이 종전선언을 하려면 중국의 양해가 필요하다고 설명한 뒤 ”(북한이 중국의 양해를 구한 뒤 남쪽에도 알리라고) 결단하기 전까지는 ‘싱가포르에 간다만다’하는 얘기를 할 수 없다. 괜히 간다고 요란하게 소문냈다가 그게 아니면 어떻게 되나?”라고 말했다.

종전선언에 합의한다 해도 ‘6월 싱가포르’는 아닐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남·북·미 정상의 종전선언 가능성이 커지긴 했지만, 그 시점이 이번 싱가포르 회담일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정전협정이 체결된 7월27일도 후보군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오후(현지시각) 김영철 부위원장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오는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고 공식 확인하면서 “종전 논의”를 거론했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 문제도 다룰 수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확인한 건 처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