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4월 21일 15시 37분 KST

북미 정상회담 후보지로 제네바와 싱가포르가 떠오르고 있다

일본과 중국은 후보지에서 빠졌다.

Kagenmi via Getty Images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 제네바나 싱가포르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WSJ는 북미정상회담 계획과 관련해 잘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정상회담 개최지로 한반도가 아닌 좀더 중립적인 지역이 논의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북한에 최대 후원국 역할을 하던 중국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 공동 입장을 취해온 일본은 후보지에서 배제됐다”라며 ”스위스 제네바와 같은 유럽의 한 장소, 싱가포르와 같은 동남아시아의 한 장소가 거론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개최 시기는 당초 예상보다 조금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북한에 6월 중순쯤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6월8일부터 이틀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이후 만나자는 뜻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 후보지로 5곳 정도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구체적인 장소는 거론하지 않았지만, 미국도 후보지에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