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3일 18시 30분 KST

상금 1억원 받은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에게 돈 빌려달라 하자 "다 쓰고 없다"며 웃었다

1억원이 입금된 모습은 캡처해뒀다.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이 상금 1억을 받았다고 밝혔다.

2월 23일 방송된 KBS cool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 JTBC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KBS cool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 인스타그램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 출연한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싱어게인’ 1위를 차지한 이승윤은 ”아직은 얼떨떨 기간인 것 같다”며, ”적어도 한두 달은 지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아직까지 우승의 여운을 즐기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남창희는 ”초면인데, 상금 1억은 입금됐나”라 물었고, 이승윤은 ”입금됐더라”라며, ”캡처도 했다”고 답해 거액의 금액을 받고 난 소회를 솔직하게 전했다.

이에 ”이제 빌려달라는 연락이 올 거다”고 말하자 이승윤은 ”다 쓰고 없다”고 센스있게 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JTBC '싱어게인'

남창희는 2, 3등의 특전인 안마의자의 행방에 대해 물었고, 이무진은 ”오고 있다는 말은 들었는데, 아직 앉아보진 못했다”고 답했다.

‘싱어게인‘은 최고 시청률 11.8%로 종영했으며, Top3를 주축으로 한 ‘싱어게인-유명가수전’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