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4일 10시 33분 KST

스윙스가 '쇼미더머니' 심사위원 시절 앙심 품은 참가자로부터 강도 높은 협박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건 '디스' 수준이 아니다.

MBC
MBC '볼 빨간 신선놀음'

래퍼 스윙스가 Mnet ‘쇼미더머니’ 심사위원 시절 참가자로부터 협박 영상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스윙스는 23일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나 같은 경우는 아마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이 디스를 받아봤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막상 스윙스가 언급한 일화는 ‘디스’ 수준이 아니었다. 그는 ”어떤 사람은 나를 찌르고 감방 가겠다는 내용의 영상을 찍기도 했다”며 ”그런데 억울했던 건 (그 사람이) 내가 ‘쇼미더머니’ 1차에 붙여 줬던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되게 불만이 많았던 친구였는데 우리 피자집 앞에 앉아가지고 영상 찍기도 했다”며 ”거의 스토킹 수준이었다”고 했다.

스윙스는 ”진짜 온 몸이 빨개지는 기분으로 화가 나는데, 그 행동에 답하는 순간 내가 지는 것”이라며 ”(내가) ‘야 나 너 싫어’이러는 순간 걔는 유명해지는 거라서 가만히 있는다”고 설명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