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2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0일 21시 54분 KST

노선영이 백철기 감독의 기자회견을 반박했다

"제가 직접 말한 적은 없다."

뉴스1

노선영 선수가 입을 열었고, 내용은 우려했던 대로다.

노선영 선수는 20일 ‘SBS’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백철기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감독이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 해명을 부인했다. 백 감독은 "왜 노선영을 가운데에 놓지 않았냐고 의문이 들었다고 하는데, 더 좋은 기록을 내기 위해서 중간에 넣기보다는 그 속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선영이 뒤에서 가는 것으로 (노선영)스스로 의견을 내줬다. 노선영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었다. 내가 판단했기 때문에 결과는 내 책임이다”라고 말했다.

노선영 선수는 ”사실과 다르다”며 ”제가 직접 (그렇게)말한 적은 없다. 전날까지 제가 2번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되어 있었는데 시합 당일날 워밍업 시간에 어떻게 하기로 했냐 물어보셔서 ‘저는 처음 듣는 얘긴대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선수들간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는 백 감독의 회견 내용도 반박했다. 그는 ”서로 훈련하는 장소도 달랐고 만날 기회도 별로 없었다. 분위기도 안 좋았다. 경기에 대한 대화도 없었다”고 말했다.

SBS는 빙상계 관계자 말을 빌려 ”김보름과 노선영 사이가 좋지 않은 건 빙상계에선 예전부터 알려져 있던 것이다. 국내 특정대회에서 경기 도중 서로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