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7일 12시 09분 KST

슈가 도박빚으로 건물 가압류를 당해 세입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보도에 입장을 밝혔다

슈는 앞서 상습도박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뉴스1
걸그룹 SES 슈

도박 사기 물의를 일으킨 1세대 걸그룹 S.E.S. 출신 가수 슈의 건물이 가압류돼 세입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슈는 이를 인정하며 ”문제를 해결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MBC는 16일 슈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준 채권자가 슈 소유의 건물에 가압류를 걸며 세입자들이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슈 소유 다세대주택의 한 세입자가 이사를 가려고 했지만, 슈는 1억여 원의 보증금을 돌려 줄 수 없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다. 슈가 빚을 진 채권자가 해당 주택에 가압류를 걸면서 새로 들어올 세입자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세입자는 MBC에 ”대출 금액을 갚지 못하면 내일 당장 신용불량자 상태가 된다. 1억 가까이 되는 돈을 솔직히 제가 어떻게 한 달 만에 마련을 하겠냐”고 토로했다. 이 세입자 이외에도 두 세대가 전세보증금을 받지 못한 채 집을 비웠다는 것이 매체의 설명이다.

방송 이후 슈 측은 ”오늘 보도가 나간 이후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다.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그저 죄송한 마음이 크다”면서도 ”다만 제가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듯이 다뤄진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슈 측은 ”그동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세입자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며 ”실망스러운 모습이 아닌,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슈의 본명)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슈는 2018년 서울 한 호텔 내 카지노에서 2명에게 총 6억 원대의 돈을 빌리고 이를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검찰은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판단을 내렸으나 조사 과정에서 슈가 지난 수차례에 걸쳐 7억9000만 원대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슈는 2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과 함께,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