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7일 14시 38분 KST

가수 코요태 신지가 정준하와 함께 라디오 진행하면서 “표정으로 화내는 법 터득했다"고 털어놨다

MBC 표준 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두 사람

MBC에브리원/MBC
신지-정준하

가수 신지가 방송인 정준하 덕분에 화내는 방법을 터득했다고 전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MBC 라디오 특집으로 ‘지금은 라디오 시대’ DJ 정선희와 문천식, ‘싱글벙글쇼’ DJ 정준하와 신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정준하 씨가 얘기할 때마다 신지 씨가 불안한 눈빛으로 본다”고 말하자 정준하는 “라디오를 진행할 때 마무리가 안 되는 저를 위해 신지 씨가 정리해준다. 그러면 저도 눈치 보고 마무리를 한다”고 털어놨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이에 신지는 “DJ를 하고 표정으로 화내는 법을 터득했다”고 밝혔다. 정준하는 “제가 조금만 말을 늦게 하면 바로 재촉하는 손이 들어온다. 그리고 조금만 이상한 말을 하면 표정으로 화를 낸다”며 신지 표정을 따라 해 웃음을 안겼다.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앞서 정준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라디오 진행을 하며 신지에게 야단을 많이 맞는 것이 고민”이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정준하는 라디오 게스트로 나온 변호사에게 ‘미인’이라고 하자 신지가 경악스러운 반응을 보였다는 일화를 들려줬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미인이다‘, ‘미남이다’라는 얘기는 잘 안 한다”고 신지 반응에 공감했다. 정준하는 “정말 너무 미인이셔서 모르고 한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신지와 절친한 김종민은 “사실 신지씨는 정확한 친구다.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얘기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정준하씨가 잘못했을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