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3일 07시 27분 KST

"잘 화해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신화 전진이 에릭-김동완 불화를 언급하며 우정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국내 최장수 그룹 신화가 겪은 잠깐의 위기였다.

KBS
KBS 2TV '수미산장'

그룹 신화 전진이 멤버 에릭과 김동완의 불화 논란을 언급했다.

전진은 22일 KBS 2TV ‘수미산장’에서 가수 황치열, 배우 음문석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음문석이 황치열에게 ”네가 기댈 곳이 필요할 때 평생 옆에 있을 것”이라며 ”네가 떠나더라도 나는 그 자리에 있을 거다. 언제든지 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자 황치열은 ”지금까지도 잘해왔고, 앞으로도 잘할테지만 조금은 자신에게 여유 있기를 바란다”며 ”그리고 그 여유를 내가 만들어 줄 수 있다면 좋겠다. 친구로서 같이 걸어갔으면 한다”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의 우정을 본 전진은 ”시간이 흐르면서 부딪힐 때도 분명히 있다. 우리 신화 멤버들도 얼마 전 싸웠다가 잘 화해했다”라며 에릭과 김동완의 불화를 언급했다.

앞서 지난달 에릭은 2015년부터 김동완에게 메신저 차단을 당했다면서 그가 일방적으로 대화를 거부했다고 폭로했다. 현재 두 사람은 화해를 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전진은 ”잘 화해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만약 (싸울 때) 쌓인 게 있으면 바로 푸는 게 평생 볼 수 있는 친구가 될 수 있는 방법이다”라고 황치열과 음문석을 향해 조언을 건넸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