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04일 14시 06분 KST

신천지가 '새누리당 작명 의혹'에 공식입장을 냈다

이만희 총회장이 과거 한 설교에서 밝혔다는 주장이 보도됐다

뉴스1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연수원 건물로 향하고 있다. 2020.3.2

신천지가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당명을 지었다는 일각의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신천지는 4일 기자들에 ”이만희 총회장이 새누리당 당명을 지은 적 없고, 그런 발언을 한 적도 없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에는 ”신천지는 ‘새 하늘, 새 땅‘이라는 뜻으로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를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라며 ”새누리당과 이름이 비슷해서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는 내용이 담겼다.

신천지는 또 정치권에서 설왕설래가 있었던 이만희 총회장의 이른바 ‘박근혜 시계‘와 관련해서는 ‘과거에 한 성도님이 총회장에게 선물한 시계로, 선물을 받아 그냥 차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정당이 계속 정권을 잡고 있는 것이 아니고 계속 바뀌게 되어있는데 불이익 당할 수도 있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시계 자랑 같은) 일을 왜 하겠나’, ”종교 외에는 관심 없는 교단”이라고 부연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같은 적극적인 해명은 미래통합당이 지난달 28일 이 총회장을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데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집단 감염 사태 이후, 이 총회장이 과거 한 설교에서 ‘새누리당 이름 내가 지었다’고 발언했다는 전 신천지 간부의 전언이 알려지며 정치권과 교단과의 관계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