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6일 13시 40분 KST

대구시장 "신천지 대구 479명과 시설 5곳이 추가로 드러났다"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대부분은 청년과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권영진 대구 시장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과 관련 시설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 중에는 초등학생 및 미취학 아동과 의료인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대구시는 이들에 대해 진단검사 실시 등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6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에 대한 행정조사 결과, 1월 기준 신천지 12개 지파의 교인 수는 교육생과 중・고등학생, 유년부 신자를 제외하고 전국적으로 19만3953명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 중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한 다대오지파 교인 수는 1만3029명이며, 대구교회 소속 교인은 9007명”이라며 ”현재 대구시에서 관리하고 있는 대구 거주 교인 8528명보다 479명이 많았다”고 말했다.

새로 파악된 교인 중에는 신천지 측에서 명단을 제출하지 않은 교인도 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479명 중 일부는 기 제출하지 않은 교인이고, 나머지는 대구에 주소를 두지 않은 타 지역 거주 교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대부분은 청년과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소속 교인 9007명은 장년회 922명, 부녀회 3077명, 청년회 4403명, 학생회 313명, 유년회(초등 및 미취학 어린이) 292명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시설도 추가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권 시장은 ”부동산 현황자료와 재정회계 대장, 증빙서류철을 분석한 결과, 신천지 측이 임차료, 이용료 등 공과금을 지급하는 39개 시설이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중 34개 시설은 시에서 이미 폐쇄・관리하고 있었다”며 ”(새로 발견된) 5개 시설은 전도사무실 1곳과 동아리연습실 4곳으로, 추가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