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5월 24일 22시 18분 KST

'전북 최연소' 만 22살 청년이 지방선거 출마한 이유를 듣다 보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청년 떠나면 지역에 희망 없다." - 신유정 후보

한겨레
신유정 후보

 

6·1 지방선거 전북 전주시 ‘타’선거구에 출마한 신유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올해 2월 대학(전북대 사회학)을 졸업한 만 22살 청년이다. 전북 최연소 출마자인 그는 ‘전주의 뉴페이스, 혁신의 미래세대’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청년 당사자로서 지역을 젊게 변화시켜보려고 시의원 도전장을 냈다고 한다. 전주기전여고 재학 때는 학생회장을 했다.

신 후보는 대학 시절부터 전주의 문화와 역사를 콘텐츠로 가공해 유통하는 일에 관심을 가져왔다. 학과 친구들과 의기투합해 <깔깔전주>라는 독립 매거진도 만들었다. 서울로 가지 않더라도 청년들이 누릴 수 있는 무궁무진한 콘텐츠가 전주에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코로나 우울증’을 겪는 전주시민들을 돕자는 취지로 ‘웹툰 전시회’를 열고 ‘전주시 산책지도’를 제작해 배포하기도 했다.

한겨레/ 신유정 캠프 제공
신유정 후보가 주민들이 일하는 들녘에서 함께 하고 있다.

 

신 후보는 24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청년들이 머무르는 전주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했지만, 항상 근본적인 변화에 대한 갈증이 컸다. 축적해온 고민과 실천들을 더 큰 변화로 이어가기 위해 시의원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이 떠나면 지역엔 희망이 없다. 그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고도 나고 자란 곳에서 삶을 이어갈 수 있게 지역의 정치가 제구실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유정 후보가 주민들이 일하는 들녘에서 함께 하고 있다. 신유정 캠프 제공

신 후보는 △청년들이 지역에서 자신의 취미를 찾고 문화생활을 하도록 일정 금액의 문화생활비 지원 △볼거리·먹거리를 발굴하는 ‘우리동네 골목투어 기획단’ 조직 △소상공인들과 연계한 진로체험 시스템 구축 등을 공약했다.

 

한겨레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