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7일 07시 38분 KST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신소걸 목사가 신종 코로나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MBC '웃으면 복이 와요' 등에 출연한 코미디언 출신이다.

CBS
故 신소걸 목사

코미디언 출신 故 신소걸 목사가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국민일보는 서울 성내동 순복음우리교회 창립자인 고인이 6일 7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이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신 목사는 지난달 16일 서울의 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다음날부터 서울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광복절 개신교 및 보수단체가 광화문에서 진행한 반정부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극배우 활동을 거쳐 1968년 TBC 동양방송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고인은 이후 서울중앙방송, MBC 등에서 활약했다. 대표 방송으로는 MBC ‘웃으면 복이 와요’ 등이 있다.

사업 실패와 도박 등으로 실의에 빠졌던 신 목사는 아내의 권유로 개신교 신자가 됐다. 1973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해 일본 관동 지역에 4개의 교회를 개척하기도 했다. 일본에서 귀국한 다음에는 서울 성내동 순복음우리교회를 창립했다.

신 목사는 지난해 전광훈의 ‘문재인은 하야하라’ 시국 선언을 전면 지지하기도 했다.

보수·우파 유튜버들은 “전광훈 목사의 애국 동지인 신소걸 목사님이 순교했다”라며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