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4일 15시 02분 KST

“외로움이라는 감정에 속지 마라" 결혼 5년 차 배우 신지수가 17년 지기 친구들에게 전한 진심 어린 결혼 조언

“외로움 때문이면 결혼을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JTBC
JTBC '해방타운' 캡처

배우 신지수가 친구들에게 현실적인 결혼 조언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배우 신지수가 출연, 해방타운에 입주했다. 신지수는 지난 2017년 음악 PD 이하이와 결혼해 슬하에 4살 딸을 두고 있다.

JTBC
JTBC '해방타운' 캡처

이날 머리를 한 신지수는 17년 지기 친구들과 만났다. 그는 “친구들을 추석, 설날, 크리스마스 3일 만날 수 있다. 그런데 그마저도 2시간밖에 못 봤다. 오늘만큼은 시간 걱정 없이 만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친구들과 맛있는 밥을 먹던 중 신지수는 “빨간 날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남편도 챙겨야 하고 아이도 챙겨야 한다”고 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윤혜진도 “엄마들이 제일
많이 하는 소리다”라고 공감했다 .

JTBC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가끔 투명 인간이 되고 싶다”는 신지수 말에 친구 세은은 “회사 일이야 어느 정도 해놓으면 휴가라도 주는데 육아는 너무 장기 플랜이다”라고 위로했다.

아직 결혼하지 않은 신지수의 친구들은 “그래서 결혼할까? 말까?”라고 물으며 “혼자 살면 편한데 외롭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에 신지수는 “외로움이라는 감정에 속지 마라. 연애 때도 외로움을 느끼듯 결혼해도 똑같다. 외로움 때문이면 결혼을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