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0일 10시 08분 KST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의 '갑질' 폭로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신현준에게 과거 ‘갑질’을 당했다는 전 매니저의 폭로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과거 배우 신현준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전 매니저의 폭로가 나온 가운데 신현준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9일 신현준은 스포츠조선에 해당 매니저와 스무살 때부터 친구였다고 말하며 ”수년간 함께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겠냐. 그건 부부나 연인, 사업 파트너 다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둘 중 한 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뉴스1
신현준.

앞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모씨는 스포츠투데이에 신현준으로부터 욕설을 들었고, 신현준 어머니에게도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은 ”남자인 친구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나. ‘X끼‘,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 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마찬가지였다”라며 ”친구 사이였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끼리도 알았다. 단순히 배우와 매니저 고나계가 아니라 가족간에도 서로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라고 밝혔다.

신현준은 “13년 간 그 친구와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했다. 완전히 내 매니저 일을 그만둔지 6~7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에 번호가 바뀌어 연락을 못 해 연락처를 수소문하기도 했다”라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나와 만나서 대화를 나눌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전했다.

끝으로 신현준은 “13년 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고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라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씨의 폭로에 대해 신현준과 함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도 출연했던 신현준 소속사 HJ필름 이관용 대표는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갑자기 이런 거짓 주장을 하는 게 이해가 안 간다”라며 ”그 분에게 사기 피해를 봤다는 업계 관계자가 한 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