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05일 17시 19분 KST

정의당이 "도와 달라 심상정" 외친 박영선 호소에 "염치 없다"며 선 그은 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때문이다

정의당은 김종철 전 대표 사건 반성의 뜻으로 이번 재보궐선거 무공천을 선언한 상태다.

 

 

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심상정 정의당 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후보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도움을 공개적으로 요청한 가운데 정의당이 ”염치 없다”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어제 박 후보가 인터뷰를 통해 심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했다”며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일축했다.

이는 전날 박 후보가 인터넷 언론사 기자간담회에서 한 ”내 마음 같아선 심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전화도 했었다”라는 등 정의당 지지층에 손을 내미는 듯한 발언을 두고 한 말이다.

여 대표는 ”박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 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며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다”고 했다.

이어 ”박 후보가 몸 담고 있는 민주당은 1년 전 총선 당시에는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다.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정의당에 가히 정치 테러였다”며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을 공고히 했던 민주당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서야 도와 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 없는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정의당에 도움을 청하기 전에 촛불정부라 자칭하면서도 개혁은커녕 기득권 이익 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김종철 전 대표가 빚은 물의로 이번 서울시장 보선 무공천을 결정했다. 이후 보선 후보를 낸 진보 정당들과 2일 ‘반기득권 공동정치선언’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