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4일 07시 32분 KST

결혼 후 28kg 찐 심진화는 "살 때문에 아기 안 생긴다"는 소리를 듣고 다이어트까지 했었다고 밝혔다

홍윤화 역시 "결혼하고 나니 다들 '왜 아기 안 낳냐'고 뭐라고 한다"며 공감을 표했다.

코미디언 심진화가 김원효와 결혼한 후 급격히 체중이 불어나자 주변 사람들로부터 ”살 때문에 아기가 안 생긴다”는 핀잔을 듣고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JTBC
심진화 김원효 부부 

13일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강재준 이은형의 새집을 찾아온 심진화는 ”결혼 후에 28kg 쪘더니 다들 내가 살이 쪄서 아이가 안 생기는 거라고 해서 스트레스받아서 살을 20kg 넘게 뺐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JTBC
임신을 위해 다이어트를 했던 시절의 모습 

그러면서 ”다이어트해서 정상 몸무게로 돌아오고, 시험관도 했는데 아이가 안 생기니까 그게 너무 억울하고 또 스트레스였다”면서 ”(아이가) 안 생기니까 하늘의 뜻인가 싶기도 하고 둘이 오래 살다 보니 이것도 좋더라”고 했다.

JTBC
심진화가 속마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홍윤화 역시 ”계획대로 되는 게 인생이 아니지 않나. 결혼하고 나니 다들 왜 아기 안 낳냐고 뭐라고 한다”며 공감했다.

심진화는 앞선 방송에서도 ”둘이서 충분히 행복한데 ‘왜 아이 없냐’고 보는 사회적인 시선이 불편하다”고 토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