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9일 12시 06분 KST

'이윤택 성폭력' 연희단거리패가 해체됐다

"그것이 성폭력이라는 인식을 하지 못했다.”

뉴스1
연극연출가 이윤택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30 스튜디오에서 성추행 논란 공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연출가는 "연희단 거리패 단원들이 문제 제기하고 항의했고 거기에 대해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번번히 제 자신을 다스리지 못하고 이런 악순환이 오랫동안 계속됐다"며, "여기에 대해 응당 어떤 벌도 받겠다"고 밝혔다. 2018.2.19

연극연출가 이윤택의 성폭력 파문과 관련해 이 연출이 이끌던 극단 연희단거리패가 19일 해체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로 연희단거리패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 동안 이 연출의 성폭력 행동에 대해 알고 있었음을 인정하면서 ”그것이 성폭력이라는 인식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저희의 이런 인식이 이런 엄청난 결과를 가져왔다”면서 ”이번 일이 용납이 안된다고 생각해 단원들과 논의 끝에 우리(연희단거리패)는 없어져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단이) 앞으로만 달려와서 정작 안의 식구(단원들)들의 생채기는 보지 못했다”면서 ”이윤택 연출에 대한 법적 조치와는 별개로 극단에서도 도의적으로 내부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진상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과거 연희단거리패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했는데 번번이 제가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래서 지금 큰 죄를 받게 됐다”며 과거에도 극단 내부에서 성폭력이 문제가 됐음을 시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