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1년 02월 03일 16시 00분 KST

"쌤 자취하세요? 쌤은 가슴도 예뻐요" 학생 성희롱 고발했더니 교장은 "예뻐서 그런 거니 참으라"고 했다(국민청원글)

사건을 은폐하고 2차 가해한 교장은 정년퇴임 후 매달 연금을 수령한다.

게티이미지, 청와대 국민청원
교실 자료 사진, 국민청원 글

 

한 여성 교사가 남성 제자들에게 성희롱을 당한 데 이어 학교 관리자들로부터 2차 가해를 당했다고 밝히면서 학교 관리자를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자신을 경기도교육청 소속 중학교 교사라고 밝힌 A씨는 지난 2일 ‘학생>교사 성희롱 덮고 2차 가해한 학교 관리자에게 징계 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 A씨는 “2019년 9월~12월, 학생들에게 성희롱당했다. 증인 진술도 카톡으로 있다”면서 남학생들에게 들은 일부 발언을 공개했다.

남학생 B “쌤 자취하세요? 누구랑 사세요? 아 상상했더니 코피 난다” (웃음)
남학생 C “쌤은 몸도 예쁘고 가슴. 마음도 예쁘지~ 너네 왜 웃어? 상상했어?” (본인 친구들과 웃음)

 

A씨는 남학생들에게서 성희롱 발언을 들은 뒤 교장을 비롯한 학교 관리자 측에 도움을 청했지만, 학교 측은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교장은 일 크게 만들지 말라고 교사가 참고 넘어갈 줄 알아야 하는 거라고 했다”면서 ”학부모의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를 받고 끝내라고 학교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학교 관리자에게 들은 ‘2차 가해’ 발언도 공개했다.

“예뻐서 그런 거다”
“옷을 그렇게 입는 게 문제다, 붙는 청바지를 입지 마라”
“요즘 젊은 애들 미투다 뭐다. 예민하다, 교사가 참고 넘어가야 한다”

 

A씨는 또 교장실에 불려간 뒤 ”반팔이 헐렁해서 안에 브래지어가 보인다고 학부모에게 전화가 왔다. 남색 브래지어 입은 게 보였다고 한다. 남색 브래지어 맞느냐”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보이지도 않았으면서 성적인 거에 관심 많은 자기 자식이 말한 헛소리에) 제 브래지어 색깔로 학교에 전화한 학부모나, 그걸 저에게 말하며 모욕을 주는 교장이나 그 둘이 성희롱 발언을 한 죄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씨는 “성희롱 탓이 저에게 오는 게 너무 끔찍해서 2019년 겨울방학에, 긴 머리를 단발로 잘랐다. 여성스러워 보이는 모습을 다 없애고 싶었다”며 “너무 괴로워서 2020년 2월 경기도교육청에 부적응 처리 해서 다른 학교로 옮기면 안 되냐고 전화로 물어본 적이 있으나 연차가 부족해서 안 된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절망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또 한 번의 2차 가해 발언을 교장에게 들었다면서 해당 발언을 공개했다.

“작년에 (성희롱 사건 때문에) 우는 모습이 싱그러웠다, 신규교사의 풋풋함 같았다.” - 교장

 

A씨는 “성희롱 사건을 은폐한 교감도 이 학교에 계속 복무하고 있다. 사건을 은폐하고 2차 가해했던 교장은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다”며 “교장은 정년퇴임 후 앞으로 월 몇백씩 연금을 수령하게 된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성희롱 사건 은폐, 2차 가해한 교장의 공무원직을 박탈하고, 그 사람이 앞으로 평생 월 몇백씩 연금 받지 못하길 바란다. 성희롱 사건 은폐에 일조한 교감도 징계받기 원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청원 글은 3일 오후 2시 기준 1만4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는 한 달 내 국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 글에 한해 답변을 하고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