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3일 14시 17분 KST

눈물쏟은 김아랑 “세월호 유족들 ‘고맙다’ 연락…큰 힘 됐다”

"올림픽 내내 감사한 마음으로 경기를 치렀다."

뉴스1
대한민국 김아랑이 23일 오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선수단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리본 관련 질문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한국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김아랑이 뜻밖의 눈물을 쏟았다. 올림픽 기간 중 헬멧에 ‘세월호 리본’을 떼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그는 “지나친 관심이 다른 선수들에게 혹시 피해를 줄까 싶어 뗐는데, 이후 세월호 참사 피해자 쪽에서 ‘정말 고맙다’는 연락을 해와 올림픽 내내 감사한 마음으로 경기를 치렀다”고 말했다.

김아랑을 비롯해 여자 대표 선수들은 올림픽 기간 내내 쇼트트랙에 보여준 관심에 고마움을 전했다.

23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은 강릉 올림픽파크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대회의 의미에 대해 선수들은 ‘후회없는 경기와 바꿀 수 없는 경험’을 꼽았다.

‘맏언니’ 김아랑은 “올림픽 내내 ‘후회없이 하자’고 생각했고, 편한 마음으로 하다보니 즐기면서 후회없는 경기했다고 생각한다”며 “한단계 성장한 올림픽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대회 2관왕에 오른 최민정은 “올림픽 준비가 힘들기도 했지만, 준비 시간이 소중하고 행복하다고 느꼈다. 가장 열심히 준비했고 그만큼 최대한 보여줬다고 생각돼 아쉬움은 있어도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대회에 앞서 논란에 휩싸였던 심석희는 “올림픽 준비하면서 힘든 일이 많았는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는 게 정말 힘이 된다는 걸 느꼈다. 운동 뿐 아니라 앞으로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될 것같다”고 돌아봤다.

이번 올림픽은 경쟁 선수들의 경기력이 ‘상향 평준화’됐다는 평가와 함께 쇼트트랙 최강국인 한국 선수들은 집중적인 견제 대상이 됐다. 특히 반칙 규정이 엄격하게 적용된 데다, 몸싸움이 치열해 한국 선수들이 여러차례 넘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심석희는 “다른 나라 선수들의 전체적인 스피드가 많이 올라가서 선두 쪽에서 레이스가 많아진 건 사실이다. 경기도 치열해질 수 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최민정은 “경기에 올라오면 선수들은 가장 자신있는 기술을 쓰기 때문에 선두 다툼 자체를 ‘트렌드’라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속도가 올라오니까 앞에서 경기하는 선수들이 훨씬 많아진 것 맞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은 올림픽 기간 내내 쇼트트랙을 응원해 준데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심석희는 “많은 일이 있었지만, 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느끼면서 경기를 치를 수록 표정이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4관왕에 대해서 많이 언급해준 걸 안다. 그만큼 기대를 해준 것인데, 결과에 대해 만족하지만 기대에 보답하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선태 감독은 ‘올림픽을 준비하고 치르는 동안 가장 좋았던 선수들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 “너무 힘들게 연습하는 걸 봤는데 땀 흘리는 모습이 가장 예뻤다”며 “올림픽 도중에는 계주에서 다같이 힘 모아서 우승했을 때는 감정이 북받쳐서 선수들이 정말 예뻐 보이더라. 땀 흘리면서 참아왔던 순간의 대가를 받았던 장면이 가장 아름다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