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4일 15시 08분 KST

'성매매 알선 혐의'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한마디를 남겼다.

정준영에 이어 가수 승리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성접대 시도 등의 혐의를 받는 승리는 14일 오후 2시경 검은 양복을 입은 채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났다.

뉴스1

그는 이날 경찰 조사에 앞서 포토라인에 선 뒤 ”국민 여러분과 저로 인해서 상처받고 피해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 제가 어떤 말씀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조사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승리는 이어 ”본인이 클럽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냐”, ”아직도 억울하다고 생각하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은 채 경찰청사로 들어갔다. 

한편, 승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그로부터 이틀 뒤인 13일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한다”라며 승리와의 전속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