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3일 14시 10분 KST

“승리·정준영 카톡방 등장인물, 강남경찰서장보다 직급 위”

카톡 자료를 권익위에 제보한 이유도 밝혔다.

SBS
방정현 변호사. SBS 뉴스 화면 캡처

그룹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씨의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대화방에 유명 연예인과 고위급 경찰의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고 폭로했다.

방 변호사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카오톡 채팅) 내용에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특히 강남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의 경찰과의 유착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자신이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를 경찰이 아닌 권익위에 넘기게 된 이유에 대해 “제보자의 제보 내용을 다 검토를 했다. (단톡방) 안의 내용들을 봤을 때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보자 입장에서는 굉장히 무서웠을 것 같다. 이거를 선뜻 수사 기관에 낼 수가 없다”며 “어느 정도까지 이게 진짜 긴밀하게 유착돼 있는지는 나도 사실 가늠이 잘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방 변호사는 “심지어는 사건이 해결되고 무마되고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 왔어’ 이런 식의 대화도 있다”며 “개인적인 비위나, 어떤 문제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서 그런 식으로 처리했다는 대화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유착이 의심된 경찰이 “(강남경찰서) 서장 수준은 아니고, 더 위”라고 덧붙였다.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방 변호사는 “(경찰로부터) ‘자료를 어떻게 입수했느냐’부터 시작해서 제보자가 누구인지를 파악하려고 하는 식의 조사를 받았다”며 “제보자가 너무 걱정된다. (경찰이) 제보자를 찾아내려고 벼르고 있다. (제보자는) 떨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방 변호사는 “버닝썬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그 이전부터 이런 (유착) 관계들이 지속되었고, 이게 어느 순간 끊기고 정화가 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여기까지 와서 결국 곪아서 터졌다”며 “버닝썬 사태에 국한해서 생각하는 게 아니라, 뿌리, 근원을 밝히고 싶던 마음이 있었다”고 했다.

앞서 방 변호사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자료를 공익 신고자에게 제보받아 권익위에 대리 신고했다. 방 변호사가 신고한 단체 대화방에는 승리와 정준영씨를 비롯해 버닝썬 대표 이문호씨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아무개씨 등도 속해 있다. 방 변호사가 권익위에 제보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자료는 2015년부터 2016년 사이 8개월간 있었던 수만 건에 이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