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0일 18시 17분 KST

경기 도중 심판에 항의한 세리나 윌리엄스가 벌금을 물게 됐다

벌금 1만7천달러를 부과했다.

미국 테니스 선수 세리나 윌리엄스가 심판에게 항의하다가 벌금을 물게 됐다.

CBS뉴스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지난 8일(현지시각)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전 도중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하다 총 세 번의 경고를 받았다. 첫 번째 경고는 윌리엄스가 코치에게 지시를 받은 직후 나왔고, 두 번째 경고는 2세트에서 라켓을 집어 던졌다는 이유로 받게 됐다. 윌리엄스는 끝으로 심판을 ‘도둑, 거짓말쟁이’라고 불렀다는 이유로 세 번째 경고를 받았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1차 경고에 대해 4천 달러, 두 번째와 세 번째 경고에 대해서는 각각 3천 달러, 1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윌리엄스가 내야 하는 벌금은 총 1만7천달러(한화 1천900만원)에 달한다.

CNN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여성의 인권과 평등을 위해 싸우려 이곳에 왔다. 그를 ‘도둑’이라고 부른 직후 게임을 몰수당한 건 성차별적이라고 생각한다. 남성에게는 그런 적 없지 않나”라며 분노했다.

Michael Owens via Getty Images

이에 여자테니스협회(WTA)는 윌리엄스에 대한 징계가 성차별적이라고 반발했다. 스티브 사이먼 WTA 대표는 “WTA는 남자와 여자 선수의 감정 표현이 다르게 받아들여져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며 ”모든 선수가 똑같이 대우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어젯밤(8일) 경기는 그렇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윌리엄스는 결국 이날 결승전에서 일본의 오사카 나오미에게 0-2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