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9일 0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9일 08시 07분 KST

서울 사는 남녀의 가사노동시간을 비교해봤다. 여성이 남성보다 3.6배나 길다(통계)

집 밖에서 일하는 여성들 또한 늘었다.

Maskot via Getty Images

서울에 사는 남녀의 가사노동시간이 3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여성과 남성의 일생활평균 실태를 조사한 서울시 성인지 통계에 따르면 15세 이상 여성의 하루 가사노동시간은 2시간36분, 남성은 41분이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집 안에서 일하는 시간이 3.6배나 길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는 여성의 부담이 더욱 커졌다. 이 때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은 2시간1분, 남성은 38분이었다. 두 사람 모두 일을 하지만 집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3.7배 더 일했다.

여성의 집 밖 노동도 늘었다. 2019년 기준 서울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2%였다. 4년 전인 2015년 52.5%보다 2.7%포인트 증가했다. 경력단절여성 비율은 줄었다. 19.0%로 4년 전보다 1.6%포인트 낮아졌다.

늘어난 여성의 일자리는 대부분 시간제나 비정규직으로 보인다. 이들의 노동 형태가 주 36시간 미만 노동으로 집계됐다. 2019년 기준 주당 36시간 미만 유급노동을 하는 여성 비율은 26.6%다. 4년 전 21.1%보다 5.4%포인트 늘었다.

이에 따라 여성의 시간당 평균임금도 낮았다. 여성들은 시간당 평균 1만5037원을 받았다. 월 평균 임금이 200만원 미만인 여성이 전체 일하는 여성의 44.2%에 이르렀다. 이에 반해 남성은 17.3%였다.

서울시는 ’2020년 성인지 통계’를 책자로 발행해 지자체와 시립도서관, 대학교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온라인에서는 서울시 정보소통광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