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15일 15시 22분 KST

수도권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전문가들은 이런 조언을 내놓았다

"이번 여름휴가 기간을 통해 표면화한 것일 뿐" - 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7월 26일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를 관람 중인 시민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발생 확진자가 145명(15일 0시 기준)이나 쏟아졌다. 수도권 일일 확진자 규모로는 최대 규모다. 방역과 경제 활동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방역에서 큰 구멍이 난 것이다. 수도권에서 대유행 조짐이 짙어짐에 따라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플랜B를 수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개신교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강화 조치를 서둘러 완화한 것은 패착이란 분석이다. 방역당국이 연일 위기를 강조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숙박 할인쿠폰을 대대적으로 배포하는 등 국민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는 비판도 나왔다. 불편한 진실보다 이제 코로나19를 안심해도 좋다 쪽으로 국민에게 엉뚱한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제2의 대구 사태 벌어질 수도”

15일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이 ‘위기’라는 평가에 전적으로 동의했다. 그러면서 그는 방역당국이 얼마나 과감하게 방역 활동을 펼치느냐에 따라 향후 수도권은 물론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세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우주 교수는 “7말8초 여름휴가 기간에 자연스럽게 교류가 많아지고 마크스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키는 것에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수도권 유행을 꺾지 못하면 제2의 대구 사태가 벌어지지 말란 법도 없다”고 경고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이어 ”정부 정책 방향이 방역보다 경제 활동에 무게가 실리면 확진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것은 전문가들조차 말하기를 꺼리는 불편한 진실”이라며 ”인구 약 2500만명이 몰려있는 수도권은 대규모 유행이 번지면 대구와 경북과는 차원이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당장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는 것은 기본이고 전국 단위로 어떻게 대처할지도 고민해야 한다”며 ”정부나 국민 모두 지금은 낙관론에 기대기보다 지난 2~3월 위기감과 적극적인 거리두기 실천으로 코로나19를 억제했던 시절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유행 막을 수 있을까?

익명을 요구한 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미 수도권에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퍼졌고, 이번 여름휴가 기간을 통해 표면화한 것뿐”이라며 ”그동안 경제가 위축된다는 논리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 방역에서 경제 활동으로 정책 방향이 옮겨간 것은 사실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하루가 멀다 하고 거리두기, 마스크를 써달라고 국민에게 읍소했지만, 다른 쪽에서는 여행과 소비를 장려하는 정책이 나오지 않았느냐”며 ”국민 입장에서는 당연히 불편한 목소리보다는 듣기 좋은 쪽으로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가 어려워진 것은 코로나19 때문이며, 그 근본 원인에 대한 명확한 수술 없이는 올가을 대유행은 막을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