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1일 12시 12분 KST

'박원순에 성추행 의혹 보고'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소환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뉴스1
고(故)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피소사실을 처음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21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의혹을 가장 먼저 보고한 인물로 알려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밤샘 수사를 받았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20일 오후 9시30분쯤 임 특보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21일 오전 3시6분쯤까지 5시간30분가량 밤샘 조사를 벌였다. 임 특보는 변호인을 대동한 채 조사에 임했다.

21일 오전 3시6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임 특보는 ‘조사에서 어떤 내용 소명했나’ ‘불미스러운 일 관련해서 언제, 어디서 들었느냐’ ‘박 전 시장께 보고한 내용 누구한테 들었나’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오전 2시19분쯤 조사실에서 잠시 나온 임 특보의 변호인 역시 ‘어떤 내용을 소명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짧게 답한 채 침묵을 지켰다. 

임 특보는 성추행 관련 의혹 혹은 피소 가능성을 박 전 시장에게 최초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뉴스1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21일 오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은 임 특보를 상대로 성추행 의혹을 언제, 어떻게 알았으며 어느 수준까지 알고 있었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특보는 박 전 시장이 실종되기 하루 전인 8일 오후 3시쯤 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박 전 시장에게 ‘실수한 것 없으시냐’고 물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건 8일 오후 4시30분으로, 1시간30분가량 이른 시점이다.

일각에서는 임 특보가 박 전 시장의 비위와 관련한 내용을 여성계를 통해 파악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임 특보는 박 전 시장이 활동했던 희망제작소 출신으로, 한국성폭력상담소 총무를 거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임 특보는 15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당시 성추행 관련 고소장 접수 사실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임 특보는 8일 밤 11시쯤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공관에서 서울시 전·현직 구청장들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돌아온 박 전 시장과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임 특보와 비서관 2명 등이 참여했으며 임 특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당시 회의가 ”늘 하던 현안 회의”였다고 밝혔지만 실제는 박 시장 피소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 성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D PRESS

 

임 특보가 경찰 조사에 응한 건 박 전 시장이 숨진 지 약 열흘 만이다. 임 특보는 16일 서울시에 사의를 표명했으나 서울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임 특보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 특보의 소환조사는 22일 예정됐었지만 임 전 특보 측이 20일 경찰에 나오겠다고 먼저 연락을 해 참고인 조사가 이뤄졌다.

경찰 관계자는 ”임순영 특보만큼 무게감 있는 참고인은 없다”며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전반적으로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15일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소환조사한 것을 시작으로 연일 서울시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고 전 실장의 경우 지금까지 두 차례 경찰 소환조사에 임했다.

경찰은 성추행 묵인, 방조에 의혹에 대해서도 서울시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서정협 행정1부시장(서울시장 권한대행)을 포함한 부시장급 인사를 소환할 예정은 없다”면서도 ”당분간 관계자 소환 조사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