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8월 11일 15시 48분 KST

직원 7명과 술자리 가진 서울시 코로나19 단속 총괄 간부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대기발령 조치됐다

누가 누구를 단속하나.

뉴스1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강 선상카페 / 오세훈 서울시장.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총괄하는 서울시 국장급 간부가 방역수칙을 위반했다가 대기발령(직위해제) 조치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시는 강아무개 민생사법경찰단장이 지난 9일 방역수칙 위반으로 직위해제했다고 11일 밝혔다.

올 초 국장급(3급)으로 승진해 민생사법경찰단장에 임명된 강 단장은 지난 4월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직후 ‘1호 공약사업’을 추진하는 ‘1인 가구 특별대책 티에프(TF)’ 단장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업무 추진과정에서 서울시의회와 갈등을 빚어 지난달 9일 다시 민생사법경찰단장으로 복귀했다.

강 단장은 지난달 말 과거 함께 일했던 ‘1인 가구 특별대책 티에프’ 직원 등과 7명과 함께 술자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명대를 넘어 ‘4차 유행’이 한참이던 당시는 오후 6시 이후에는 2인 초과 만남이 금지되던 때였다.

2008년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꾸린 서울시 수사전담 특별조직인 민생사법경찰단은 식품·보건·환경·대부업·다단계·부동산·사회복지 등 16개 분야 벌칙행위 등을 수사한다. 최근엔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집중 단속 활동도 해왔다. 서울시의 방역수칙 위반 단속 총괄 책임자가 방역수칙을 위반한 셈이다.

지난 9일 이 사실을 확인한 서울시는 강 단장을 대기발령 냈다. 공교롭게도 시가 강남구 압구정동 한 선상카페의 ‘노마스크 파티’ 등을 적발했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한 다음 날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서울시 복무규정을 위반한 엄중한 사안이라 확인 즉시 직무배제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총괄하는) 민생사법경찰단장이 이런 일을 했다는 점에서 심각하게 보고 있다.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 감사위원회는 강 단장과 나머지 직원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단장직은 공석인 상태다.

김양진 기자 ky0295@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