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8일 09시 41분 KST

오늘(8일)부터 서울 시민 누구나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받을 수 있다

주당 최대 1000명, 선착순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신청할 수 있다.

뉴스1
7일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오늘(8일)부터 서울 시민 누구나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홈페이지를 통해 6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민 누구나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사 장소는 서울시 시립병원(어린이병원, 은평병원, 서북병원,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동부병원, 서남병원) 7곳이며, 검사 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둔 시민 중 코로나19 무증상자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싶다면 홈페이지(여기를 클릭)에서 신청하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주당 최대 1000명만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신청 접수는 선착순 마감이다. 만약 해당 주에 신청 접수가 마감되면 그 다음주 월요일에 신청 가능한 시스템이다.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이유에 대해 양지호 서울시 보건정책팀장은 ”무증상 감염자나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를 사전에 찾아내고 이들로 인한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만약 코로나19 증상으로 의심될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의 선별 진료소를 이용하면 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