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0일 13시 40분 KST

동부구치소 집단감염으로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73명 발생했다

출발은 송파구 수험생의 확진이다.

뉴스1
서울동부구치소 

20일 서울시는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최다인 47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동부구치소와 관련해 214명이 무더기로 집단감염된 것이 가장 큰 원인이었다.

서울시 역학조사 결과, 지난달 27일 송파구에 사는 수능생이 최초 확진된 이후 그의 가족이 감염된 것이 서울동부구치소 대규모 집단 확진의 시작이었다. 이 가족 중 한 명으로 말미암아 서울동부구치소의 동료와 재소자로 코로나19가 번졌고, 다시 이들의 지인 등으로 엔(n)차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MB는 음성 판정 

현재까지 이 구치소와 관련 검사를 받은 인원은 3557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최초 확진자를 포함해 2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재소자는 184명이다. 이 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서울동부구치소는 시설 일부를 폐쇄했고, 접촉자들에 대해선 자가격리 조치를 한 상태다.

이 밖에도 구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54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달 15일 입원환자가 최초 확진된 뒤 환자·간병인·보호자 등이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1723명에 대한 검사를 한 상태다.

서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 100명을 넘어선 뒤 100∼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7일(423명) 처음으로 400명을 넘어섰고, 18일 398명, 19일 384명으로 주춤했지만 이날 473명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