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9일 15시 11분 KST

정세균 국무총리가 박원순 성추행 의혹을 사과하며 '피해 호소인' 대신 '피해자' 표현을 썼다

여권 인사들은 줄곧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등으로 지칭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여당 출신 광역지자체장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정 총리는 19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미래에 국민들이 유사한 사례로 걱정하시지 않도록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미래지향적으로 대비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박 시장 사건 등을 평했다.

그는 “저 자신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감당하기 어려운 마음을 갖고 있다”며 “지도자적 위치에 있는 분들은 이 부분을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자신의 일이라고 생각해 성찰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 내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에 대해 깊은 고민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일로 걱정하고 계실 국민께 송구하다”며 ”피해자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주택 공급 방안의 하나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하는 방안에 대해 ”당정이 검토하기로는 했지만 합의되거나 결정한 적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부동산 정책의 연이은 실패에 책임론까지 불거지고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관에 대해서는 ”전쟁 중 장수를 바꾸지 않는 법이라는 말이 있다. 인사문제는 사태를 수습하고 난 다음에야 논의할 일”이라고 경질설 등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