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벚꽃이 98년 만에 가장 일찍 폈다

1922년 첫 관측 이래 가장 빠른 벚꽃 개화.

27일, 서울에 벚꽃이 공식 개화했다. 1922년 첫 관측 이래 가장 빠른 벚꽃 개화다.

이날 기상청은 서울 벚꽃이 개화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14일 빠르며 지난 1922년 서울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빠르다.

서울 벚꽃 개화는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꽃나무를 기준으로 한다. 한 나무에서 임의의 한 가지에 3송이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개화로 본다.

벚꽃이 만개한 경남 하동군. 2018. 3. 30.
벚꽃이 만개한 경남 하동군. 2018. 3. 30.

기상청은 이른 벚꽃 개화의 원인에 대해 ”지난 2, 3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벚꽃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에서 열흘 가량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 주 주말 무렵에는 서울에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서울 대표 벚꽃 군락 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의 벚꽃 관측목은 아직 개화하지 않았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