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4일 11시 45분 KST

성동일이 유이에게 "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니야"라고 한 빵 터지는 이유(이번주도 잘부탁해)

언제나 빵 터지는 성동일의 입담.

TVING '이번주도 잘부탁해'
성동일, 유이.

″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니야.”

얼핏 보면 후배에게 조언을 건네는 선배의 모습처럼 보이지만, 성동일이 유이에게 이와 같이 말한 데엔 빵 터지는 이유가 숨어있었다.

23일 방송된 ENA, 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에 출연한 유이는 성동일, 고창석과 함께 경기도 파주를 찾아 머루와인과 홍어삼합을 먹었다. 

평소 매운 음식을 즐겨 먹는다고 알려진 유이는 맵기로 정평이 난 김치를 젓가락으로 집었고, 성동일은 ”저 매운 김치를!”이라며 놀란 기색을 보였다.

TVING '이번주도 잘부탁해'
성동일, 유이.
TVING '이번주도 잘부탁해'
빵 터진 출연자들.

성동일은 ”팁을 주겠다. 김치가 입술에 닿으면 입술이 부을 수 있다”며 유이에게 매운 김치를 먹는 팁을 전했다. 그는 ”절대 입술에 김치가 닿으면 안 된다. 입을 최대한 크게 벌려라. 방송을 떠나서”라며 다소 진지한 조언을 건넸다. 

유이는 성동일의 팁에 따라 홍어삼합과 매운 김치를 먹었고, 이어 ”김치 진짜 맛있다. 너무 좋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황한 성동일은 ”얘 진짜 매운 거 잘 먹네”라며 ”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