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04일 17시 18분 KST

서울 석촌호수에서 3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뉴스1
자료사진.

4일 오전 0시53분쯤 석촌호수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다. 

그러나 워낙 늦은 시간이라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실종자를 찾기가 어려웠다. 날이 밝고 3차 수색에 나선 소방대원들은 이날 오전 11시8분쯤 시신을 발견했다. 30대 남성으로 추정된다. 시신에는 육안으로 별다른 상처가 없었다고 한다.

신고자는 석촌호수를 지나다가 한 남성이 물에 빠진 것을 목격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투신 가능성 등을 열어놓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