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9일 10시 03분 KST

외교부가 '병역 기피' 석현준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그에게 남은 선택지는 귀국 아니면 프랑스 귀화다

덮어놓고 지른 장기 계약이 문제가 됐다.

 

 

뉴스1
석현준 

‘병역 기피자’ 명단에 오른 축구선수 석현준의 여권이 무효화됐다.

정석환 병무청장은 2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석현준은 병역법상 국외여행 허가 의무를 위반한 병역 기피자”라고 지적하며 ”외교부에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2019년 6월에 석현준을 고발했으며, 현재 (그가) 해외에 있어 기소중지 상태”라면서 ”귀국하면 형사 처벌을 받은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석현준은 국가대표까지 한 공인으로, 지금도 기회가 있다”며 ”조속히 귀국해서 처벌을 받고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석현준은 2016년 국가대표 자격으로 리우 올림픽 축구팀에 참가했지만, 메달을 획득하지 못하며 병역 특례를 받을 수 없었다.

이후에도 병역을 이행하지 않고 유럽에서 선수 생활을 하다가 병역 기피자 명단에 오른 그는 병무청을 상대로 낸 행정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이를 두고 석현준 아버지 석종오씨는 올 2월 연합뉴스에 ”현준이는 유승준처럼 될 마음이 전혀 없다. 병역을 이행하고 떳떳하게 한국에서 살려고 한다”며 ”아들이 서른여섯 살 전에 병역의 의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석현준은 현재 프랑스 프로축구 2부 리그에서 뛰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